로고

여야 상임위 배분놓고 충돌...민주당 본회의 열고 단독 선출하나?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6/10 [17:30]

여야 상임위 배분놓고 충돌...민주당 본회의 열고 단독 선출하나?

김봉화 | 입력 : 2024/06/10 [17:30]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여야가 22대 국회 원구성 상임위 배분을 놓고 충돌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오후 5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단독 처리 한다는 방침에 여당인 국민의힘은 국회법에도 관례에도 맞지 않는다며 거부권(보이콧)을 강조했다.

 

우원식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박찬대·국민의힘 추경호 등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마지막 협상을 중재 했지만 여야의 의견이 대립돼 여야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민주당은 여당을 향해 "협상 제안을 거부하고 막무가내로 떼를 쓰고 있다"며 "무노동 불법 세력이라 불러도 할 말 없을 것"이라고 단독 본회의 개최의 책임을 돌렸고 국민의힘은 "국회법과 관례에 맞지않고,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상임위 배분 폭주"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제대로 된 협의 없이 본회의 일정을 일방 통보해 심히 유감"이라며 "사실상 민주당 의원총회를 대변하는 것 같다"고 날을 세우며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저녁 22대 국회 2번째 본회의를 열고 11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선출 절차에 나선다는 입장이며 원 구성 법정시한인 지난 7일, 전체 18개 중 11개 상임위원장 명단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명단에는 국민의힘이 양보하지 않고 있는 법제사법위원장, 운영위원장, 과기방송정보통신위원장도 포함돼 있으며 민주당은 이들 위원장들을 오늘 선출할 방침이며 이날 본회의에서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치는 대로 곧바로 각 상임위를 열고 '채 상병 특검법' 등 중점 법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