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유튜버 '나락 보관소', 밀양 사건 영상 삭제 주장 거짓으로 드러나...계정폭파

한국성폭력상담소, "피해자와의 소통 없었다"며 유튜버 비판
피해자 동의 없이 영상 공개한 유튜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배우 최진실, 밀양 사건 피해자 위해 후원 나서며 관심 집중

김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6/08 [12:06]

유튜버 '나락 보관소', 밀양 사건 영상 삭제 주장 거짓으로 드러나...계정폭파

한국성폭력상담소, "피해자와의 소통 없었다"며 유튜버 비판
피해자 동의 없이 영상 공개한 유튜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배우 최진실, 밀양 사건 피해자 위해 후원 나서며 관심 집중

김누리 기자 | 입력 : 2024/06/08 [12:06]

[내외신문=김누리 기자] 이른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 '나락 보관소'가 피해자와 소통한 끝에 영상을 모두 삭제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들은 해당 유튜버와 소통한 바 없으며, 나락 보관소의 주장은 거짓임이 드러났다.

 

본문이미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사실을 밝혔다. 상담소는 피해자들이 지난 5일 이후 유튜버와 소통한 적이 없고, 오히려 피해자들은 유튜버에게 '피해자 가족이 동의했다'는 내용을 삭제해 달라고 여러 차례 요청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결국 피해자들은 상담소와 상의 후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또한, 나락 보관소는 마치 피해자들과의 긴밀한 소통 끝에 영상을 삭제한 것처럼 공지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며, 피해자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았다고 상담소는 비판했다. 유튜브 콘텐츠를 위해 피해자가 희생된 것이라고 지적하며, 피해자의 진정한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공론화는 피해자의 안녕과 안전에 앞설 수 없음을 강조했다.

현재 나락 보관소는 모든 영상을 내리고 계정명을 변경한 상태이며, 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여러 건의 고소를 당한 상황이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밀양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들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5건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이 사건에 대해 배우 최진실이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후원한 사실도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본문이미지

 

나락 보관소는 커뮤니티를 통해 "제게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은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대화를 나눴고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대화가 마무리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한, 피해자의 간곡한 요청으로 밀양 관련 영상은 전부 내린다고 밝히며 "유튜브 구독도 취소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한국성폭력상담소에 따르면 이는 모두 사실무근이다.

상담소는 "향후 피해자의 자발적이고 진정한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그 어떤 제 3자에 의한 공론화도 피해자의 안녕과 안전에 앞설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기자 사진
시민포털 쇼핑,소상공인 환경 관련 뉴스 담당하고 있습니다
시민포털 김누리 기자입니다
시민포털은 지역언론, 지역경제 살리기, 지방언론 살리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