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민정 최고위원 사퇴.."공천 불신 잠재워야"

-

김봉화 | 기사입력 2024/02/27 [15:38]

고민정 최고위원 사퇴.."공천 불신 잠재워야"

-

김봉화 | 입력 : 2024/02/27 [15:38]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당내 공천 관련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고 최고위원은 전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한 상황을 두고 "제가 회의에 들어가는 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공천 등 문제가 생기면 치열한 토론을 해서라도 결론을 내서 하나하나 풀어가야 하는데 그런 논의들이 계속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 민주당은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해 있고 그 위기는 다름 아닌 '불신'"이라며 최고위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어 "제가 문제를 제기했던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공천 갈등과 무 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며 "하위 20%, 여론조사 문제 등 공정성에 문제 제기가 되고 있고 총선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는 문제도 우리 진영 안에서 반복적으로 거론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지금의 위기를 지도부가 책임감을 갖고 치열한 논의를 해서라도 불신을 거둬내고 지금의 갈등 국면을 잠재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논의조차 되지 않는다면 최고위원회의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던 것이고 제 문제 제기로 인해 지금 이라도 논의 테이블이 열리기를 바랬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것이었다"며 "이는 민주당 중진 의원의 공개적 답변 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고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에서 물러 나겠다"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오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이 서울 은평을 지역구 경선에 참여하게 한 것은 부적절 하다고 주장 했으나, 이런 이의 제기가 받아 들여지지 않았고 고 의원은 공천 심사에 불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며 어제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한데 이어 이날 최고위원 사퇴를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naewaynews1@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