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늘의 시)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 전종문 시인

조기홍 | 기사입력 2024/02/19 [09:01]

(오늘의 시)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 전종문 시인

조기홍 | 입력 : 2024/02/19 [09:01]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전종문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 백성처럼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거기는 물 한 모금도 없는 메마른 곳

 풀 한 포기도 자라지 않는 황량한 곳

 그러나 가나안을 향한 소망이 있는 곳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지 모르지만

 낮에는 구름기둥, 밤에는 불기둥이 있었던 곳

 더위와 추위에서 보호하며

 두 기둥이 앞장서서 가며 길을 안내했던 곳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농사를 짓지 않아도 하늘에서 만나가 내리고

 반석을 치면 마실 물이 나오던 곳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를 입으며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님을 깨닫게 하는 곳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길이 협착하고 독충과 불뱀이 서식하는 곳

 그러나 원망하고 불평하면 징계가 내리고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면 죽임을 당하는

 오직 하늘만 바라보고 따라야 하는 곳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고난이 있어도 하나님의 은총이 있고

 거역할 때 가차없이 징계는 있어도

 다시 순종하면 용서의 위로가 있는 곳

 하나님이 항상 동행해 주시는

 나 그곳, 광야에서 길이 살고 싶네

 

 

전종문 시인 프로필

 

*목사

 

*한국크리스천문학가협회 회장 역임

 

*총신문학회 회장 역임

 

*창조문예 문인회 회장 역임

 

*한국문인협회 회원

 

*별빛문학회 고문

 

*시인/수필가/칼럼니스트

 

*숨 문학작가협회 회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