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사람교회/서창희 목사] “성경을 보는 단 하나의 관점” / 요한복음 5:39 / 20240204

서창희 목사 | 기사입력 2024/02/07 [08:46]

[한사람교회/서창희 목사] “성경을 보는 단 하나의 관점” / 요한복음 5:39 / 20240204

서창희 목사 | 입력 : 2024/02/07 [08:46]

 

성경을 읽을 때마다 헷갈린다. 여기서는 축복, 저기서는 저주다. 여기서는 번영, 저기서는 멸망이다. 말씀을 통해 위로 받으며 확신을 얻다가도, 이 말씀을 도대체 어떻게 내 삶의 빛으로 삼아야 할지 헷갈린다.

 

성경은 오직 예수님이라는 렌즈를 통해서 읽을 때에만 이해된다.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연구하거니와 이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언하는 것이니라”(요한복음 5:39) 예수님이 직접 이렇게 말씀하셨다. 성경의 모든 구절을 예수님과 연결시켜 읽을 때에 내 삶에 유익이 될 수 있다는 말이다.

 

두 가지로 적용할 수 있다. (1) 저주를 읽어도 소망이다. 나는 저주받아 마땅한 존재였으나, 예수님이 내 모든 저주를 받으셨다. 저주를 읽을수록 나의 무력함을 깨닫는다. 그러나 이 심각한 저주를 나 대신 감당하신 예수님이 계시니, 나는 오늘 하루 벌어진 이 모든 상황이 내게 저주가 되지 않음을 확신할 수 있다. 이것을 ‘당하신 순종’이라고 한다. (2) 약속을 읽어도 의심하지 않는다. 약속만 읽으면, 그 약속이 실행되기 위해서 내가 충분히 잘 살고 있는지 늘 불안하다. 그러나 나는 충분치 않아도, 이 모든 여정 속에 약속하신 복이 내 삶에 모두 펼쳐질 것을 믿는다. 예수님이 나를 대신해 모든 율법에 순종하셨기 때문이다. 이것을 ‘행하신 순종’이라고 한다.

 

내가 받아야 할 모든 저주를 가져가지고, 그 분이 누리셔야 할 모든 복을 내게 주셨다. 그것이 구원이다.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에 이르시되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니 영혼이 떠나가시니라”(요한복음 19:30) 다 이루셨음을 믿어야, 오늘 내 삶에 펼쳐진 모든 상황을 받아들일 수 있다. 고난도 저주가 아니요, 잘됨도 내 공로 아니다. 오직 그분이 내 삶에 다 이루실 계획만 신뢰하며 담대할 수 있다.

 

예수님 빼고 성경을 읽다가, 좋은 곳만 발췌하고 나쁜 곳은 덮어두지 말라. 다 읽어도 된다. 예수님 때문에 모두 은혜로 읽을 수 있다. 이것이 성경을 보는 단 하나의 관점이다.

본문이미지

▲ 한사람교회 서창희 목사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차바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