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산업은행, 역대 최대 규모 글로벌파트너쉽펀드 2600억원 조성

- 해외 운용사 및 해외 투자자가 참여하는 다수의 자펀드를 조성해 국내 벤처생태계의 모험자본 공급 확대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대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0/30 [15:29]

산업은행, 역대 최대 규모 글로벌파트너쉽펀드 2600억원 조성

- 해외 운용사 및 해외 투자자가 참여하는 다수의 자펀드를 조성해 국내 벤처생태계의 모험자본 공급 확대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대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10/30 [15:29]

▲ 산업은행(회장 강석훈)은 30일 ‘글로벌파트너쉽펀드(Global Partnership Fund, 이하’GPF‘) 제5호’의 결성식을 개최했다(왼쪽부터) 산업은행 강석훈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사진제공=산업은행)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산업은행(회장 강석훈)30글로벌파트너쉽펀드(Global Partnership Fund, 이하’GPF‘) 5의 결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결성식은 산업은행, 우리은행, 한국투자금융그룹 등 주요 출자자와 자펀드 운용사 및 투자 유치 스타트업 등이 함께 참여하여, 글로벌파트너쉽펀드의 현황과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번 GPF5호는 산업은행 1000억원과 우리은행 및 한국투자금융그룹 등 민간자금 1600억원 출자로 역대 최대 규모인 2600억원으로 결성됐다.

 

GPF는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투자유치와 국내 벤처생태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산업은행이 2014년부터 조성해온 모펀드(Fund of funds)이다.

 

20141호를 시작으로 20204호까지 총 4845억원 규모로 결성되어 총 42개 자펀드 앞 출자해 자펀드 결성 규모는 총 28000억원에 달한다.

 

이날 결성식에서는 GPF와 국내 벤처생태계 발전을 주제로, GPF4호 자펀드 운용사인 500 Global의 기조연설과 스트롱벤처스의 국내 스타트업 해외자금 유치 사례 발표 등을 통해 GPF의 조성 취지와 기존 성과 및 신규 펀드 운용 방향에 대하여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GPF5호의 위탁운용사인 우리자산운용은 해외 운용사가 운용하고 해외 투자자가 참여하며 국내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자펀드에 주로 출자하여 글로벌파트너쉽펀드의 취지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20여개 이상의 자펀드 앞 출자를 통해 총 2조원 이상의 자펀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은행 강석훈 회장은 이날 결성식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GPF5호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자금유치를 지원하고, 국내 벤처생태계의 모험자본 공급 확대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