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주택금융공사, 11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 0.25%p 인상

- - 전세사기피해자 금리는 동결, 11월 3일 대출신청분부터 적용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0/30 [15:50]

한국주택금융공사, 11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 0.25%p 인상

- - 전세사기피해자 금리는 동결, 11월 3일 대출신청분부터 적용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10/30 [15:50]
본문이미지

▲ 한국주택금융공사 CI(제공=주택금융공사)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최준우)는 오는 113일부터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우대형(주택가격 6억원 & 부부합산 연소득 1억원 이하 대상) 금리는 연 4.50%(10)4.80%(50)가 적용된다.

 

저소득청년신혼가구사회적 배려층(장애인, 한부모 가정 등) 등이 추가 우대금리(최대 0.8%포인트)를 적용받으면 최저 연 3.70%(10)4.00%(50) 금리가 적용된다.

 

▲ (자료제공=한국주택금융공사)

다만, 전세사기 피해자의 경우 주거안정과 경제적 재기 지원을 위해 종전과 동일한 금리(3.65%(10)~3.95%(50))가 적용된다.

 

HF공사 관계자는 긴축 장기화 우려와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 등 영향으로 국고채 금리가 상승하고 재원조달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짐에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서민실수요자들의 부담 경감을 위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112일까지 특례보금자리론 신청을 완료하면 인상 전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