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하나은행, K-택소노미 반영 'ESG 금융 심사 시스템' 금융권 최초 구축

-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K-택소노미’ 반영한 심사 시스템 통해 ESG 금융 체계적 관리
- 녹색금융 확대, 지속가능한 미래경제 지원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9/14 [08:59]

하나은행, K-택소노미 반영 'ESG 금융 심사 시스템' 금융권 최초 구축

-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K-택소노미’ 반영한 심사 시스템 통해 ESG 금융 체계적 관리
- 녹색금융 확대, 지속가능한 미래경제 지원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09/14 [08:59]

▲ 하나은행, 국내 금융권 최초 K-택소노미 기반 『ESG 금융 심사 시스템』 구축(이미지제공=하나은행)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14일 국내 금융권 최초로 K-택소노미(K-Taxonomy,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반영한 ‘ESG 금융 심사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K-택소노미는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등 친환경 경제활동을 분류하는 환경부 기준으로, 녹색금융의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체제 달성을 위해 마련됐다.

 

새롭게 구축된 하나은행 ‘ESG 금융 심사 시스템은 기업금융 또는 직접투자 진행 시 ESG 금융 검토가 필요한 대상을 자동으로 판별하며, 이를 통해 K-택소노미 적합성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 모니터링 결과 등이 금융 지원 의사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번 금융 심사 시스템은 은행의 전산시스템 구축 사업인 프로젝트 원(O.N.E)’과 연계한 ICT 혁신 기술이 적용되어 업무 효율성이 한층 강화되었으며, 오는 2025년 예정된 ESG 정보 공시 제도에도 대비할 수 있다.

 

하나은행 ESG기획부 관계자는 "K-택소노미를 반영한 ‘ESG 금융 심사 시스템구축으로 녹색금융에 대한 내부 관리 기준이 더 명확해졌다", "고도화된 ESG 금융 시스템을 기반으로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체계적 금융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그룹의 ESG 비전 “Big Step for Tomorrow”를 바탕으로 중장기 추진 목표인 ‘2030년까지 ESG 금융 60조원 달성’, ‘2050년까지 사업장 탄소배출량 제로(ZERO), 석탄 프로젝트금융 제로(ZERO)’ 이행을 위해 다양한 ESG 경영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