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일본 사도광산 역사기행 추진단, 강제징용 노동자 추모제 개최

- 40여 명의 방문단,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방문단, 역사기행 및 추모제 진행
- 국회에서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의원 모임’ 소속 안민석, 임종성, 양정숙 국회의원도 동행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13 [08:25]

일본 사도광산 역사기행 추진단, 강제징용 노동자 추모제 개최

- 40여 명의 방문단,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방문단, 역사기행 및 추모제 진행
- 국회에서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의원 모임’ 소속 안민석, 임종성, 양정숙 국회의원도 동행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08/13 [08:25]
본문이미지

▲ 양정숙 의원 국회정무위 질의 모습(사진제공=양정숙 의원실)     

 

815일 광복절을 맞아 일본 사도광산 강제동원 희생자 추모제가 개최된다.

 

일본 사도광산 역사기행 추진단’(이하추진단’)815일 광복절을 맞아 40여 명의 방문단과 함께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사도광산을 찾아 역사기행 및 추모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일반인 참가자 40여 명으로 구성된 방문단은 오는 14일 동경으로 출발해 15일 니가타시 사도섬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사도광산과 사도섬 내의 강제동원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추모제를 통해 희생된 강제징용 노동자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도광산은 에도, 메이지 시대에 걸쳐 헤이세이 시대까지 운영된 금광으로 사도광산 측이 작성한 사도광산사에 의하면 강제동원된 조선인 징용자가 1519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일본은 지난 2월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재신청하면서 사도광산을 에도시대로 한정함으로써 그들이 당시 선진적인 금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었다는 사실만을 홍보했을 뿐 조선 노동자들에게 가한 강제동원, 강제노동에 대한 인권유린의 역사적 사실은 은폐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참가자 중 한 명은 일본 사도광산이 유네스코 세게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 강제동원의 현장을 둘러보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역사기행에 함께해서 뜻깊다이번 방문을 통해 일본이 은폐하고 있는 강제징용의 역사가 더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문단에는 국회에서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를 반대하는 의원 모임(이하 의원 모임)’ 소속인 안민석(경기 오산시), 임종성(경기 광주시을), 양정숙(비례) 국회의원이 동행할 예정이다.

 

의원 모임은 지난 4월 사도광산을 방문해 일본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신청 관련 역사 왜곡 문제를 지적하고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신청 절차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의원 모임은 이번 방문은 에도시대의 역사만을 부각시켜 사도광산을 유네스코에 등재하려는 일본의 기만행위를 가감없이 들춰내고, 일본의 역사왜곡 실상을 낱낱이 드러내 알릴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도 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