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무림피앤피, 인도네시아 조림 사업 철수...그리고 남은 과제

-자연의 열대림을 베고 인공 플랜테이션을 조성
-8개 부족의 부에페 마을 반발

전용현 기자 | 기사입력 2023/07/01 [12:31]

무림피앤피, 인도네시아 조림 사업 철수...그리고 남은 과제

-자연의 열대림을 베고 인공 플랜테이션을 조성
-8개 부족의 부에페 마을 반발

전용현 기자 | 입력 : 2023/07/01 [12:31]

▲ 사진=픽사베이) 인도네시아 슢 전경    기사와 관련없음 

 

[내외신문=전용현 기자] 무림이 인도네시아 파푸아주에서의 조림 사업 철수를 전격 발표했다. 이전에는 무림이 오랫동안 산림파괴로 인도네시아의 환경과 토착민들을 훼손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결정은 토착민과 국내외 시민사회연대의 비난을 받아온 결과로써 환영해야 할 것이며, 무림은 이제는 자사가 착취한 토착민의 터전과 남아있는 숲을 지키기 위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

 

국내 2위 제지 업체인 무림피앤피(이하 무림)가 지난 6월 2일, 인도네시아 파푸아주에서의 조림 사업 철수를 전격 발표했다.

무림은 자회사 PT PNMP(PT Plasma Nutfah Marind Papua)를 통해 6만 4,000ha에 달하는 조림 사업지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시민단체, 지역사회, 산림인증 기구(FSC)의 지속된 문제 제기로 인해 "산림벌채 제로화"와 함께 작업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이 결정은 무림이 오랫동안 산림파괴로 인도네시아의 환경과 토착민들을 훼손해온 많은 기업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번 발표로 무림은 '친환경 기업'의 소임을 다한 것으로 자평해서는 안 된다. 무림은 여전히 토착민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그들의 삶을 보전하는 큰 책무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무림은 종이 및 펄프 원재료를 위해 자연의 열대림을 베고 인공 플랜테이션을 조성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이 사업으로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약 6,000ha에 달하는 열대림이 파괴되었다. 무림은 이미 2021년 말부터 벌목을 중단했다고 밝혔으나, 파푸아 현지에서는 불공정한 협상 조건 아래에서 토지와 성소를 빼앗긴 토착민들의 저항이 계속되었다.

 

지난해 6월, 무림으로부터 숲을 잃은 8개 부족의 부에페 마을은 공동성명을 통해 무림의 2018년 합의가 인도네시아 헌법과 파푸아특별자치법을 위반했으며, "모든 개발 및 투자 행위는 부에페 토착민과 자유의사에 따른 공정하고, 투명하고, 공개적인 방법으로 협의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또한 국내외 단체들은 무림의 파푸아 섬 플랜테이션 사업에 대한 공동보고서를 발행하며 무림의 사업이 사전 환경평가나 주민 협의 없이 숲과 토착민 공동체의 삶을 파괴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시민사회연대는 산림벌채 중단, 토착민과의 사전인지동의(FPIC) 이행, 고보전가치(HCV) 환경평가 수행 등을 요구하며 국제 산림인증 기구인 산림관리협의회(FSC)에 문제를 제기했다.

 

무림의 이번 결정은 토착민과 국내외 시민사회연대의 비난을 받아온 결과로써 환영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무림은 지금부터는 자사가 착취한 토착민의 터전과 남아있는 숲을 지키기 위해 책임을 다해야 한다.

 

무림은 파괴된 생태계를 복원하고, 주민들의 권리 회복을 위한 협의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또한 자사의 "저탄소 녹색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일회용품 대신 천연펄프 사용을 최소화하고, 장수명 상품 생산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기후위기 시대에 무림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산림 사업은 남아있는 숲을 보전하고 사라진 숲을 복원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기자 사진
시민포털 지원센터 대표
내외신문 광주전남 본부장
월간 기후변화 기자
사단법인 환경과미래연구소 이사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